‘정도전’ 방송화면
‘정도전’ 방송화면


‘정도전’ 방송화면

마침내 이성계(유동근)가 왕이 되고 말았다.

31일 오후 방송된 KBS 1TV 주말사극 ‘정도전’ 41회에서 이성계가 새로운 나라, 조선을 건국해 왕이 되는 모습이 그려졌다.

정몽주(임호)의 죽음 이후, 이성계는 고려말 어지러운 시기 대신들의 뜻을 완강히 거부해왔다. 하지만 정도전(조재현)까지 돌아왔다. 결국 이성계는 정도전의 설득에 마음을 달리 먹었다.

“백성들이 사람답게 살 수 있는 그런 나라를 맹글 수 있소. 저승에 가서 포은(정몽주)을 만났을 때 포은에게 떳떳하게 보여줄 수 있는 나라를 과연 만들 수 있겠느냐 말이오다”라는 이성계에게 정도전은 “죽을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성계는 왕위에 올랐으나, 여전히 밝은 표정은 아니었다. 특히 “사람답게 살려거든 용상은 쳐다 보지도 말라”는 죽기 직전 이인임(박영규)의 말을 떠올리는 그의 표정이 착찹했다. 이성계가 왕위에 오르자, 그 누구보다 그의 아들 이방원(안재모)이 기뻐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