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풀하우스’ 방송화면 캡처

개그맨 김준호와 쇼핑 호스트 김미진이 KBS2 ‘풀하우스’에 동반 출연했다.

지난 30일 오후 방송된 ‘풀하우스’에 출연한 두 사람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김미진은 “7년 전에는 대시가 있었으나 요즘 통 끊겼다”며 넋두리를 했고, 김준호는 “장동민 같은 친구가 그랬다”고 폭로했다. 이어 김미진은 “오빠가 자꾸만 유민상 씨를 만나라고 한다”고도 말하자, 김준호는 이번에는 “(유민상이) 모아둔 돈이 좀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날 패널들이 나서 “조우종 아나운서는 어떠냐”며 묻자, 김미진은 “임자있는 사람은 별로…”라며 말끝을 흐렸다. 김지민을 의식한 발언이다. 다른 이들까지 나서 “요즘 장난삼아 김지민을 형수님이라고 부른다”며 장난을 치자, 김지민의 표정이 굳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김준호와 김미진은 남매지간이다. 방송 출연 이후 김미진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큰 화제가 됐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