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JTBC ‘마녀사냥’

유세윤이 클럽에 신화와 동행해 굴욕을 맛본 과거를 고백했다.

30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 ’그린라이트를 켜줘‘ 코너에는 그룹 신화의 신혜성이 게스트로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신혜성은 클럽과 관련된 MC들의 짖궂은 질문 세례에 귀까지 빨갛게 변하며 난처해했다. 신동엽은 “신혜성씨가 대답을 안하면 안했지 거짓말을 못하는 것 같다”며 폭소했다.

유세윤은 과거 신화멤버들과 나이트클럽에 갔던 이야기를 털어놨다. 유세윤은 “어떤 여성이 누가 봐도 신화가 옆에 있는데 나한테만 아는 척하며 접근했다”며 “신화를 가리키며 저 사람들 누구냐고 물었다”고 회상했다.

이에 MC들은 “편하니까 방자한테 먼저 접근한거다”라며 “신화 접수처다”라고 지적해 웃음을 안겼다. 유세윤은 “그래놓고 그 여성은 계속 신화만을 주시했다”고 덧붙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마녀사냥‘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