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화제의 ‘연기의 신’들이 한자리에 모였다.

28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연기의 신’편에는 장수원, 다비치 강민경, 애프터스쿨 리지, 박동빈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게스트들은 주제를 알지 못한 상태로 녹화장에 왔다고 밝혔다. 강민경은 “불안 했다”며 “설마 대놓고 연기를 디스할까 생각했다. 그런데 대기실에서 장수원씨 보고 예상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리지는 “만능엔터테이너 특집인 줄 알았다”며 “나는 만능이 아닌데 왜”라고 털어놨다. 장수원 또한 “인터뷰할 때는 멀티플레이어 특집인 줄 알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구라는 “그렇다면 홍서범씨가 나왔어야했다”고 말해 좌중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