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고아라가 이승기에게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28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7화에서는 어수선(고아라)와 은대구(이승기) 용의자 검거를 위해 잠복에 나섰다. 두 사람은 작은 섬에서 민박을 하게 됐고, 앞서 은대구와 키스한 어수선은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어수선은 은대구를 가로등 불빛이 비치는 평상으로 불러냈다. 어수선은 “정말 어렵게 형사라는 직업을 갖게 됐다”며 말을 꺼냈다. 이어 “너 혹시 나 좋아하냐”고 질문을 던졌다. 이를 듣던 은대구는 실소로 대답했다. 은대구는 “너 혹시 나한테 키스한 것 때문에 그러냐”며 “걱정마라 너 안 좋아한다”고 답했다.

어수선은 은대구의 반응에 당황했다. 그러나 어수선은 애써 괜찮은 척 하며 “네가 나 좋아하면 어쩌나 걱정 많았다 너한테 상처 줄까 봐”라며 악수를 건넸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