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향기
김향기


김향기

배우 김향기가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신인상을 수상했다.

김향기는 영화 ‘우아한 거짓말’로 지난 27일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열린 ‘제50회 LF 백상예술대상’ 시상식 영화부문 여자 신인상을 차지했다. 김향기는 호명 직후 긴장감과 떨림으로 경직된 모습을 보인 채 트로피와 꽃다발을 받으며 수상 소감을 이어갔다.

앞서 영화 ‘우아한 거짓말’에서 속깊고 착한 막내 딸 천지 역할을 맡아 관객을 만난 김향기는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상처받은 10대 소녀의 감수성을 섬세하게 표현해 호평을 받았다.

2000년 생으로 올해 만 13세인 김향기는 여자 신인상으로는 최연소 수상의 영광도 안았다. 지난해 제49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영화 ‘마이 리틀 히어로’의 지대한이 최연소 수상을 한 것에 이어 김향기까지 어린 연기자들이 저력을 보이고 있다.

김향기는 소속사 유투브 채널을 통해 “큰 상 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 아까는 다 말씀드리지 못했는데 스태프들 한 분 한 분 정말 감사 드립니다”고 고마움을 표현했다. 이어 김향기는 “항상 노력하는 자세로 좋은 모습 보여드릴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는 각오와 소감을 한 번 더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