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팽현준
정우성 팽현준


배우 정우성이 영화 ‘비트’를 자신의 ‘신의 한 수’로 꼽았다.

정우성은 28일 오전 서울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신의 한수’ 제작보고회에서 “‘비트’가 내 인생의 신의 한 수라고 밝혔다.

‘비트’를 꼽은데 대해 정우성은 “아무래도 나에게 청춘의 아이콘이라는 수식어를 선물하기도 했고 수많은 청춘들에게 악영향을 끼치기도 한 작품”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비트’라는 작품을 하면서 영화라는 작업에 대해 고민을 했던 것 같다. 책임감 그리고 영화가 가지고 있는 파급력. 어떤 자세로 영화를 해야겠다는 청춘의 고민 그런 시기를 했었다”라고 덧붙였다.

‘내 머릿속의 지우개’도 ‘신의 한 수’로 언급했다. “멜로를 하고 싶었던 시기에 만난 영화다”라고 말한 정우성은 “전 세계 많은 분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은 작품이기도 하다”라고 덧붙였다.

‘신의 한 수’는 범죄로 변해버린 내기바둑판에 사활을 건 꾼들의 전쟁을 그린 작품이다. 정우성, 안성기, 김인권, 이시영, 안길강, 최진혁이 출연하며 ‘퀵’ ‘뚝방전설’을 연출한 조범구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7월 개봉한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