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데프콘(왼쪽)과 정형돈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데프콘(왼쪽)과 정형돈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의 데프콘(왼쪽)과 정형돈

형돈이와 대준이(정형돈, 데프콘)가 빅뱅에게 도전장을 내밀었다.

28일 오후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는 MC 정형돈과 데프콘이 음악활동을 하고 있는 듀엣 형돈이와 대준이의 데뷔 2주년을 자축함과 동시에 새로운 앨범에 대한 계획을 공개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데프콘은 “우리는 빅뱅 앨범에 맞춰 나올 것”이라며 운을 띄웠고, 이에 정형돈이 “빅뱅, 한 판 붙자”며 선전포고를 한 것. 또 이들은 비스트, 인피니트 등 다른 아이돌그룹을 언급하며, ‘새 앨범 맞대결’ 도전장을 내밀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정형돈과 데프콘의 발칙한 도전장이 담긴 ‘주간아이돌’은 28일 오후 6시 방송된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에브리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