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
공유


공유

배우 공유가 바리스타로 변신했다.

28일 공유 소속사는 공유가 매력적인 바리스타로 변신한 맥심 ‘카누’ 광고 촬영현장 모습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공유는 깔끔한 화이트 셔츠에 블랙 타이를 매치해 댄디한 바리스타로 변신했다. 실제 커피 원두 로스팅 하는 작업에도 참여한 공유는 로스팅이 진행되는 과정을 꼼꼼하게 체크하며 지켜보기도 했다. 또 공유는 로스팅이 끝난 원두를 직접 갈아서 커피로 내린 후 여성 스태프들에게 커피를 일일이 전하는 훈훈한 모습을 보였다.

촬영장에 함께 했던 관계자는 “바리스타로 변신해 줄곧 진지하게 로스팅 작업에 참여하는 공유의 모습에 모든 여성 스태프들의 눈이 하트로 변했다. 또한 공유가 직접 내린 커피를 전달받은 몇몇 여성 스태프들은 ‘아까워서 못 마시겠다’고 하더라”며 즐거웠던 촬영 현장의 뒷 이야기를 전했다.

현재 공유는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매니지먼트 숲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