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김추자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컴백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가수 김추자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컴백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가수 김추자가 27일 오후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컴백 기자회견에 입장하고 있다.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 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한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5월 26일 오후, 가수 김추자가 실검에 올랐다

# 33년 만에 돌아온 원조디바 김추자, 이제서 돌아왔네

가수 김추자가 33년 만에 컴백한다.

김추자는 27일 오후 2시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컴백 및 단독콘서트 기자회견을 통해 33년 만에 컴백을 알렸다.

김추자는 “라디오를 통해 음악을 골고루 들었다. 음악을 아주 많이 들었다. 남편, 아이가 엄마가 음악에 미친 모양이라고 할 정도다”라며 컴백을 위해 열심히 준비해왔다고 밝혔다.

이날 기자회견에 함께 참석한 임진모 대중음악평론가는 “김추자는 하나의 ‘현상’이었다”다며 “그만큼 인기가 많았다. 처음으로 서구적 음악 듣는 느낌이었다. 팝송에서만 들을 수 있는 스타일을 우리에게 전달했다”고 소개했다. 이어 그는 김추자에 대해 “여자 가수 최초로 엉덩이를 흔들었다”며 “당시가 새마을 운동을 할 때라 이건 도발 수준이었다. 이 엉덩이춤을 다시 할 수 있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김추자는 “자연스럽게 노래를 부르면 춤이 나온다. 하지만 곡에 따라 달라질 것 같다”며 “당연히 흔들어야죠”라고 자신감을 내비쳤다.

김추자는 1969년 데뷔해 ‘늦기 전에’, ‘커피 한잔’, ‘월남에서 돌아온 김상사’, ‘거짓말이야’, ‘님은 먼 곳에’ 등 수많은 히트곡을 냈던 가수다. 1981년 결혼과 동시에 가수생활을 중단했던 김추자는 33년 만에 가요계에 컴백해 오는 6월 초 새 앨범을 발매한다. 또한, 오는 6월 28일과 29일 양일간 서울 삼성동 코엑스 D홀에서 컴백 기념 콘서트 ‘늦기 전에’를 진행한다.

TENCOMMENTS, 늦기 전에 돌아온 만큼 멋진 활동 부탁드립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구혜정 photonin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