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안녕하세요’
KBS2 ‘안녕하세요’


KBS2 ‘안녕하세요’

제국의 아이들 동준이 여탕에 다녔던 어린시절을 고백했다.

26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제국의아이들 광희, 형식, 동준, 민우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는 매주 주말마다 온 가족을 낚시터로 끌고 다니는 아빠 때문에 고민인 여고생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에 MC들은 본인의 뜻과 상관없이 부모님에게 자주 끌려갔던 곳이 있냐는 질문을 했고, 동준은 “여탕”이라고 대답해 남자 출연자들의 부러움을 샀다.

동준은 또 “초등학교 4학년 때 까지”라고 덧붙였다. 이에 신동엽은 “나 역시 4학년 때까지 여탕을 갔다”며 “아주 또렷하게 기억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