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JTBC ‘유나의 거리’

이희준이 건달사회에 발을 들이게 됐다.

2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유나의 거리’ 3화에서 장노인(정종준)은 김창만(이희준)과 함께 망치파를 찾아 갔다. 장노인은 김창만의 만류에도 틀니까지 빠지며 막무가내로 망치를 물어뜯었다.

김창만은 얼떨결에 장노인의 공격에 합세해 망치의 부하 메주에게 일격을 날렸고 망치파는 병원신세를 졌다. 이에 김창만은 장노인에게 인사를 온 건달들에게 형님 소리를 듣게 됐다. 건달들은 김창만을 새로운 형님으로 모시는가 하면 일거수 일투족을 함께하며 귀찮게 했다.

이후 망치는 한만복(이문식)의 콜라텍을 찾아와 영업을 방해하며 위협했다.듣고 지켜본 강유나(김옥빈)은 김창만에게 조심하라고 일렀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유나의거리‘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