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빅맨’ 캡쳐
KBS2 ‘빅맨’ 캡쳐


KBS2 ‘빅맨’ 캡쳐

강지환이 시장의 현실을 알고 분노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박맨’ 9회에서는 김지혁(강지환)이 현성유통에 의해 망해가는 시장의 현실을 알게 되고 충격에 빠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지혁은 늦은 밤 시장을 찾았지만, 모든 가게들이 문을 닫은 것을 봤다. 지혁은 홍달숙(송옥숙)의 가게를 찾아가 “엄마”하고 외쳤지만 대답이 없었다. 마침 지나가던 상인이 “네가 무슨 낯짝으로 엄마를 찾냐”며 “그 엄마 지금 어떻게 된 줄 아느냐”라고 따졌다.

이어 상인은 “네 엄마 너 찾으라고 따지러 온 상인들에게 보증금을 빼 돈을 줬다”고 말하고 “그런 다음 그 사람들한테 ‘우리 지혁이 불쌍한 사람’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모든 사실을 알게 된 지혁은 포장마차에서 떡볶이를 팔고 있는 달숙의 모습에 충격을 받았다. 술에 취한 지혁은 분노에 가득 차 현성그룹을 향해 달려갔지만 이내 정신을 차리고 다시 발길을 돌려 자신이 할 수 있는 방법을 생각하기로 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