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빙빙
판빙빙


판빙빙

중화권 배우 판빙빙(范??)이 출연한 할리우드 영화 ‘엑스맨’을 두고 중국 내 평가가 엇갈린다.

지난 23일 판빙빙이 출연한 할리우드 영화 ‘엑스맨: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가 중국 전역에서 개봉됐다. 이에 중국 여러 언론들은 “’엑스맨’에서 판빙빙이 블링크 역을 맡아 열연했으며 출연분량은 5분 가량에 불과했다”며 “특히 대사는 “시간이 다 됐다.(Time’s up)” 한마디뿐이었다”고 전했다.

앞서 판빙빙은 첫 할리우드 진출 작이었던 영화 ‘아이언맨3’에서 촬영분이 모두 편집돼 논란이 일었다. 이번에 개봉한 ‘엑스맨’ 속 대사와 출연 분량 역시 그다지 많지 않아 중국 내에서는 여전히 들러리에 불과했다는 여론이 거세다. 당초 판빙빙은 다섯 마디의 대사를 부여 받은 것으로 알려졌지만 최종 편집과정에서 편집된 것으로 보인다.

반면 판빙빙이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드러냈다며 옹호하는 평가도 이어졌다. 또 판빙빙 본인은 중국 인터뷰에서 출연 분량에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15~16명의 할리우드 톱스타들이 출연한 영화에서 매 사람마다 분량은 한정돼 있다”며 “아시아인에게 매우 좋은 기회였던 만큼 배역이 사람들에게 기억되느냐가 중요하다”고 밝혔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판빙빙 웨이보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