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호 ‘돌아가는 삼각지’
배호 ‘돌아가는 삼각지’


배호 ‘돌아가는 삼각지’

배호의 ‘돌아가는 삼각지’ 가사를 쓴 원로 작사가 이인선 씨가 별세했다.

대중음악평론가 박성서 씨는 이씨가 지병으로 26일 오후 12시40분께 향년 73세에 별세했다고 전했다. 박성서 씨에 따르면 고인은 1970년대 중반 가족과 함께 미국으로 건너갔다 1994년 홀로 귀국해 영등포에서 생활했으며 그간 건강이 좋지 않았다.

1941년 서울에서 태어난 고인은 1961년 서라벌예대 문예창작과를 졸업했다. 1965년 나화랑이 작곡하고 이미자가 부른 ‘그대 꿈꾼 밤’으로 데뷔한 뒤 ‘돌아가는 삼각지’를 비롯해 김상진의 ‘이정표 없는 거리’ 등 400여 곡의 가사를 썼다.

박성서 씨는 “고인은 1960년대 산업화 물결이 일던 궁핍했던 시절 ‘돌아가는 삼각지’, ‘이정표 없는 거리’ 등으로 서민들의 고달픔을 달래줬다”며 “또 이규항의 ‘네잎크로버’ 같은 노래로 희망을, ‘브라보 해병’으로 패기 넘치는 젊음을 응원했다”고 전했다.

빈소는 영등포구 영등포동 한강성심병원 장례식장 3호실이며 발인은 오는 28일 오전이다. 현재 막내 아들이장례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