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는 남자’ 김민휘, ‘하이힐’ 이솜,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스틸 이미지.
‘우는 남자’ 김민휘, ‘하이힐’ 이솜,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스틸 이미지.


‘우는 남자’ 김민휘, ‘하이힐’ 이솜, ‘황제를 위하여’ 이태임 스틸 이미지.

김민희, 이태임, 이솜 등이 파격적 변신과 각기 다른 매력으로 6월 극장가를 달굴 전망이다.

먼저 김민희는 6월 5일 개봉 예정인 ‘우는 남자’에서 생애 첫 모성 연기에 도전했다. ‘우는 남자’는 단 한 번의 실수로 모든 것을 포기하며 살아가는 킬러 곤(장동건)이 조직의 마지막 명령으로 타겟 모경을 만나고, 임무와 죄책감 사이에서 갈등하며 벌어지는 액션 드라마.

극 중 김민희는 모든 것을 잃은 여자 모경으로 분해 애끓는 모성애뿐 아니라 강도 높은 감정 연기를 소화했다. ‘연애의 온도’ ‘화차’ 등 최근작에서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던 만큼 이번 작품에서 보여줄 그녀의 새로운 변신은 기대를 모으기에 충분하다.

이솜은 ‘우는 남자’와 같은 날 개봉하는 ‘하이힐’로 대중을 만난다. ‘하이힐’은 누구에게도 말하지 못한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기로 결심한 순간, 치명적인 사건에 휘말리게 된 강력계 형사 지욱(차승원)의 돌이킬 수 없는 운명을 그린 작품.

신예 이솜은 차승원이 유일하게 끝까지 지키고 싶어하는 존재 장미 역을 맡았다. 차승원에게 묘한 감정을 느끼게 되는 캐릭터를 절제된 연기로 표현해 낸 이솜은 은밀한 매력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태임은 ‘황제를 위하여’를 통해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6월 12일 개봉될 ‘황제를 위하여’는 부산을 배경으로 이긴 놈만 살아 남는 도박판 같은 세상에서 서로 다른 황제를 꿈꾸는 두 남자의 이야기를 그린 액션 누아르 작품.

이태임은 극 중 도발적인 팜므파탈 연수로 분했다. 화려한 외모와 글래머러스한 몸매 등으로 이환 역의 이민기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 인물이다. 또 화려한 모습 이면에 속내를 알 수 없는 비밀스러움을 간직했다. 이태임은 섬세한 감정연기는 물론 데뷔 이후 가장 과감한 노출 연기와 이민기와의 격정적 베드신으로 강한 인상을 심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