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체능’ 축구부의 첫 정식 경기.
‘예체능’ 축구부의 첫 정식 경기.


‘예체능’ 축구부의 첫 정식 경기.

‘예체능’ 축구부의 첫 정식 경기가 열린다.

27일 방송될 KBS2 ‘우리동네 예체능’ 56회에서는 창단 3주차로 이제 제법 축구팀의 모습을 갖추기 시작한 ‘예체능’ 축구부와 10년 전통의 ‘일원 FC’, 두 팀 간의 치열한 난타전이 펼쳐진다.

‘예체능’ 축구부에 맞설 일원 FC는 마사지샵 원장님은 물론 버스기사, 현직 연예인 매니저 등 각양각색 직업군과 함께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10년 전통의 팀. 2004년, 2006년, 2007년 고양시 주최 일산배 우승에 빛나는 전력을 과시한다.

전후반 30분씩 총 60분의 경기시간 동안, 10분마다 자유로운 선수 교체가 이뤄진 이 날 경기는 한 마디로 돌발상황과 반전의 연속이었다. 이영표는 목소리가 갈라질 정도로 쉬지 않고 지시를 내리는가 하면, 이기광과 이정은 경기 중 다리 근육의 경련을 호소하는 등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경기가 펼쳐졌다.

특히 갑작스런 오른쪽다리 근육경련에 괴로워하며 그라운드에 쓰러진 이기광의 모습에 동료 선수들 역시 놀란 것은 마찬가지. 그는 “26년 살면서 이렇게 심하게 다리에 쥐가 난 것은 처음”이라고 말할 정도. 이처럼 ‘예체능’ 축구부 첫 정식 경기에 나선만큼 모든 선수들이 전력을 200% 끌어올리며 경기를 펼쳤다는 후문이다.

이에 대해 ‘예체능’ 제작진 측은 “‘예체능’ 축구부와 일원 FC의 경기는 그야말로 난타전이었다. 그 어떤 기적이 일어나도 놀랍지 않을 정도로 치열했다”며 “경기를 지켜보는 스태프들의 손에 저절로 땀을 쥐게 할 만큼 박진감 넘치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이어 “‘예체능’ 축구부는 매번 제작진의 예상을 뛰어넘는 발전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더욱 발전된 경기를 선보일 것으로 여겨진다”고 기대감을 높였다.

‘우리동네 예체능’은 매주 화요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