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서희
장서희


장서희

배우 장서희가 KBS2 새 드라마 ‘뻐꾸기 둥지’로 안방극장에 복귀한다.

‘뻐꾸기 둥지’는 KBS2 드라마 ‘루비반지’를 기획한 곽기원 감독과 황순영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장서희의 합류 소식이 알려지며 화제가 된 바 있다.

장서희는 한국 활동 복귀작으로 ‘뻐꾸기 둥지’를 선택하게 배경에 “다양한 역할들을 연기해왔는데 MBC 드라마 ‘인어아가씨’와 SBS 드라마 ‘아내의 유혹’ 같은 복수극을 특히나 많이 사랑해주셨다”며 “이번 드라마도 복수극이다. 하지만 보다 깊은 내면 연기와 모성애를 다루는 부분이 많다. 극 중 백연희라는 인물을 통해 다양한 심리 변화를 섬세하게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매력적이어서 선택했다”고 밝혔다.

장서희는 영화 ‘사물의 비밀(2011)’ 촬영 이후 중국에서 ‘림사부재수이’, ‘수당영웅’ 등의 드라마와 여러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중국 활동에 매진해왔다.

이에 장서희는 “2년 반 정도 중국 현지화에 매진했다. 한국과 중국 양국에서 인정받는 배우가 되기 위해 중국에서 촬영만하고 돌아가는 배우가 아닌 현지에서 중국인들과 함께하는 교류하는 배우가 되기 위해 노력했다”며 “중국어는 물론 중국의 역사와 문화에 대해 열심히 배운 뜻 깊은 시간이었다”고 중국 활동에 대해 섦명했다.

장서희의 4년 만에 한국 복귀에 한국과 중국의 매체와 팬들의 관심이 높다. 장서희는 뜨거운 관심에 대해 “한국 드라마로 복귀를 하게 되니 시청자분들이 굉장히 많이들 좋아해주시고 반겨 주셔서 너무 감사하고 그래선지 촬영도 전혀 힘들지 않게 여겨진다. 기대에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장서희는 “한국 사회에서 대리모에 대해 아직은 법적으로 안전한 장치가 마련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 우리 드라마를 통해 이런 부분들이 좋은 방향으로 이슈화되어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며 “물론 ‘뻐꾸기 둥지’는 그런 문제를 이슈화하는 것 자체에 목적을 뒀다기 보다는 두 여인의 서로 다른 입장에서 자식을 사랑하는 마음에 대해 표현하는 바가 크다. 진정한 모성애에 대해 생각하게 되는 드라마가 될 것 같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뻐꾸기 둥지’는 오빠를 죽음으로 내몰았던 여자의 대리모가 되어 처절한 복수를 꿈꾸는 한 여인과 자신의 인생과 아이를 지키기 위해 분투하는 또 한 여인의 갈등을 그린 처절애잔 복수극으로 오는 6월 3일 첫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예인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