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릭맨션
브릭맨션


불의의 사고로 세상을 떠난 고(故) 폴 워커의 유작 ‘브릭 맨션’이 7월 국내 개봉을 확정했다.

‘브랙 맨션’은 통제 불능 범죄 구역인 브릭 맨션에 설치된 최악의 시한 폭탄을 막아야 하는 잠입 경찰과 범죄자의 위험한 동행을 다룬 액션 영화. 지난 2006년 국내 개봉된 프랑스 영화 ‘13 구역’을 리메이크 했다. ‘13구역’은 프랑스 액션 영화의 진수란 평가와 함께 현재까지도 리얼 액션의 원조로 손꼽힐 정도다.

폴 워커와 함께 파쿠르 액션의 창시자인 데이빗 벨이 주연을 맡았다. 뤽 베송이 제작을 맡아 기대를 더했다. 특히 ‘브릭 맨션’은 CG나 와이어에 의존하지 않은 배우들의 리얼한 맨 몸 액션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또 영화의 배경을 프랑스 파리에서 미국 디트로이트로 옮겨 더욱 업그레이드된 액션을 선보인다.

국내 개봉 확정과 함께 화끈한 액션을 엿볼 수 있는 메인 포스터도 공개됐다. 유리 벽을 뚫고 돌진하는 데미안(폴 워커)과 리노(데이빗 벨)의 강렬한 모습이 시선을 잡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