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해진이 중국 아즈센과 모델 계약을 완료했다
박해진이 중국 아즈센과 모델 계약을 완료했다


박해진이 중국 아즈센과 모델 계약을 완료했다

배우 박해진이 중국 인기 브랜드 레스토랑 체인기업인 아즈센의 모델로 발탁됐다. 그 동안 모델을 채용하지 않아 왔던 와즈센은 무려 30년만에 첫 모델로 중국 배우가 아닌 한국 배우 박해진을 낙점했다.

박해진 소속사 더블유엠컴퍼니 측은 26일 “박해진이 중국 최고 레스토랑 브랜드 아즈센 모델로 계약을 완료했다”고 전했다.

아즈센은 레스토랑 체인기업으로, 그 동안 모델 없이 오직 맛과 직영점이라는 차별화를 가지며 중국 최고 브랜드로 올라섰다. 현재 중국 내 120개 주요도시의 상업지역에 체인점을 가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포장라면을 만들어 싱가폴, 일본, 오스트레일리아 등 해외에 수출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박해진의 이번 모델 계약은 그가 가지고 있는 소통하고 베풀 줄 아는 배우 이미지가 아즈센의 기업 이미지와 부합 하다는 판단이 내려졌기 때문이라고. 아즈센은 한국까지 직접 박해진을 만나러 와 설득하는 작업을 마다하지 않았다는 후문.

박해진은 중국 시장에 진출해 지난 5년간 많은 작품을 거치면서, 타 배우들과 다르게 중국시장에 완벽히 녹아 든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뿐만 아니라 그는 자신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를 중국에 두 개나 론칭한 유일한 한국 배우로 중국에 대한 사랑을 아낌없이 보여주며 중국 내 입지를 다져왔다.

특히 박해진은 중국 롯데시네마에 박해진 관을 오픈 해 세 개째 그 지역을 넓히며, 수익금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전액 기부해 키다리 아저씨의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도 큰 이유다. 더불어 중국에 대지진이 일어났을 때에도 자선경매행사에 무료로 참석해, 그 수익금 또한 그대로 참사지역에 환원한 바 있다. 이 같은 선행이 중국 기업들의 관심을 집중시킨 것. 이와 함께 공익공민대상을 한국 배우로서 처음으로 수상하는데 큰 역할을 한 웨이보에서의 팬들과의 대화는 그가 ‘소통하는 배우’라는 이미지를 심어줬다. 아즈센 측은 “진정한 배우의 품성을 가져 우리가 추구하는 기업 이미지와 딱 맞는 훌륭한 모델이다”며 그의 모델 발탁 사유를 설명했다.

박해진은 이에 중국, 일본, 홍콩, 대만, 한국의 브랜드 모델로서 활동하며 한류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더블유엠컴퍼니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