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이엘리아가 동주, 동원이의 엄마 역할을 대신해 주기로 약속했다. 옥택연은 안도의 한 숨을 내쉬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주말 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는 엄마를 찾는 강동주(홍화리), 강동원(최권수)의 성화에 못 이긴 강동희(옥택연)가 엄마 서정아(이초희)와 통화했다. 결과는 좋지 못했다. 동주, 동원 앞에서 통화를 하게 된 동희는 거짓으로 통화했다. “서로 안 보고, 모르고 잘 살았잖아. 앞으로도 더 이상 연락하지 말고 그렇게 살자”고 전화를 끊었으나 동희는 “미국이라고. 그래 전화비 많이 나오겠다. 끊자”고 거짓으로 말했다.

이에 동주는 동주, 동원의 담임 선생님인 김마리(이엘리아)를 찾아 상담했다. 짧은 치마를 입고 등장한 마리를 본 동희는 깜짝 놀라며 “선생님이 그래도 되느냐”고 물었고, 이에 마리는 “등에 선생님이라고 써 놓고 다니는 것도 아니다”며 시무룩하게 답했다. 하지만, 동희는 짧은 치마를 입고 앉은 마리에게 자킷을 덮어주며 매너를 보였다. 마리는 그런 동희의 행동에 또 설레였다.

동희는 “어떻게 하면 좋느냐”고 고민했고, 김마리는 “왜 거짓말을 했나. 그걸 알면 더 상처 받을 텐데”라고 했다. 이에 동희는 “엄마를 보고 싶어하는 아이들에게 ‘니 엄마는 안 보고 싶어한다’는 말을 차마 못하겠다”고 고민을 털어놨다.

마리는 “제가 아이들 엄마 역할을 해드리면 어떨까요”라며 “아버님만큼 아니겠지만, 동주 동원이가 상처받는 거 싫다. 전화나 이메일 제가 대신하겠다”고 제안했다. 또 “거짓말 하는 거 괜찮겠느냐”는 동희의 말에 마리는 “세상엔 선의의 거짓말도 있다”고 다독였다.

이 때 마리를 향해 갑작스레 날아오는 공을 막아주며 의도치 않은 포옹을 하게 됐다. 동희와 달리 마리는 동희의 행동에 또 한 번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