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이서진과 옥택연 모두 김영철을 무시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강태섭(김영철)은 자신을 쫓는 사람들에게 잡혔으나 때마침 강동석(이서진)과 강동희(옥택연) 등 두 아들을 마주했다.

하지만 동석과 동희는 궁지에 몰린 태섭을 모른 척하고 지나갔다. 더욱이 동희는 “아직 확실치 않다”면서 뒤도 돌아보지 않고 떠났지만, 동석은 뭔가 찝찝한 표정을 지었다.

결국 동석은 태섭을 위기에서 구해냈다. 그렇다고 동석이 태섭을 이해한 건 아니었다. 동석은 태섭에게 “뭐가 이렇게 당당하냐”며 “얼마 드리면 되겠나. 돈 떨어져서 집에 들어온 거 아니냐. 얼마 드리면 조용히 떠나겠느냐”고 쏘아 붙였다.

이어 “필요하면 대출을 받아서라도 들이겠다. 제발 어머니 힘들 게 하지 마시고 떠나라”고 단호하게 말한 뒤 돌아섰다. 강태섭은 “왜 나한테 그러느냐”고 하소연했지만, 동석은 전혀 귀 담아 듣지 않았다.

모든 가족으로부터 외면 당하는 강태섭은 차해원(김희선)을 앞세워 가족들에게 가까워지려고 작전을 짜는 모습이 그려졌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