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참 좋은 시절


“자꾸 의심이 든다.”

옥택연이 진짜 김영철의 아들인지 의심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KBS2 ‘참 좋은 시절’에서 강동희(옥택연)는 자신을 낳아준 친모 하영춘(최화정)을 의심했다. 강태섭(김영철)이 하영춘을 전혀 이해를 하지 못했고, 강쌍호(김광규) 강쌍식(김상호) 쌍둥이 역시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강동희는 하영춘을 보고 “자꾸 의심이 든다”며 “친자 검사도 안해봤고, 이 집에 막내아들이 정말 맞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 말을 들은 장소심(윤여정)은 “너 엄마 잡지 말아라. 강태섭이 죽일 놈이지 엄마를 왜 잡느냐”고 다그쳤다. 이에 강동희는 “동희 엄마는 장소심씨 한 사람 밖에 없다”고 나가버렸다.

하영춘은 장소심에게 “나가야 하는데 동희 두고 못 나가겠다”고 눈물을 흘렸고, 장소심 역시 하영춘에게 “나도 안 보낸다. 이제 나도 없으면 안 되겠다”고 다독였다.

강동희는 강태섭을 향해 “아저씨”라 부르며 “지금까지 어떻게 살았는지 모르겠지만, 앞으로 우리 엄마 장소심씨 힘들게 하면 가만 안두겠다”고 거침 없이 말을 쏘아댔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