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 사나이
진짜 사나이


‘진짜 사나이’ 헨리가 고아라와 문자를 주고 받으며 한국어를 배웠다고 말했다.

헨리는 25일 오후 방송된 MBC ‘진짜 사나이’에서 서경석으로부터 “한국어를 잘 한다”며 칭찬을 받았다. 평소 헨리의 말투를 곰곰이 생각한 서경석은 “헨리는 귀여운 여성한테 배운 것 같다”며 “또 한국생활 모든 걸 여자한테 배운 듯”이라고 말했다.

이에 헨리는 “한국말을 여자한테 배웠다”고 답했고, “그 여자가 누구냐”는 질문에 “한 명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헨리는 고아라와의 인연을 공개했다. 그는 “한국에 와서 처음 본 여자가 고아라”라며 “그땐 고아라가 누군지 몰랐다. 단지 말하고 싶었는데 한국어를 못하니까”라고 계기를 설명했다. 또 “휴대 전화로 문자를 주고 받으면서 한국어 실력이 늘었다. 공부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헨리의 말을 듣고 난 서경석은 “예쁜 말 위주로 한국 말을 배운 것 같다”고 웃자, 옆에서 듣던 샘 해밍턴이 “그럼 내가 뭐가 돼냐”고 화를 냈다. 서경석은 “평소 거친 말투를 구사하는 샘은 남자들에게 배웠을 것”이라고 진단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