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 어디가
아빠 어디가


류진이 또 당했다. 너무나도 쉽게 속아 넘어갔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아빠 어디가’에서 성동일 성빈, 정웅인 정세윤, 김민수 김민율, 류진 임찬형, 안정환 안리환, 윤민수 윤후 가족은 경주로 여행을 떠났다. 아빠 없이 서울역 가기 미션을 모두 성공적으로 마친 가족들은 경주에 도착해 캠핑카에 짐을 풀었다.

류진은 자신의 캠핑카가 다른 데보다 작다고 투덜댔다. 가장 큰 사람을 가장 작은 데에 밀어 넣는다고 불평을 쏟아냈다. 이후 성동일 김민수 등이 류진 캠핑카를 찾아 “다른 곳보다 여기가 작다”며 속을 긁었다.

이내 류진을 제외한 다른 멤버들은 순간적으로 ‘류진 몰래카메라’를 완성했다. 캠핑카 냉장고에 와인, 샴페인, 과일, 치즈 등이 있다며 류진을 놀렸다. 미심쩍어하던 류진은 결국 윤민수 캠핑카에 가서 확인한 뒤 자신이 속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