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아빠 어디가’ 안정환 윤민수.
MBC ‘아빠 어디가’ 안정환 윤민수.


MBC ‘아빠 어디가’ 안정환 윤민수.

‘아빠 어디가’ 과체중 커플 안정환과 윤민수가 남다른 호흡으로 웃음을 선사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아빠 어디가’에서 안정환은 자신의 집을 찾아온 윤민수의 염색한 머리를 보고 “멋있다”고 감탄했고, 윤민수는 “나 가수잖아”라고 받아졌다. 두 사람의 독특한 ‘케미’는 계속 이어졌다.

특히 과체중 진단을 받았던 두 사람은 “(화면이 꽉 차서)우리 둘이 붙여주면 안 된다”는 등의 농담을 던졌다. 또 두 사람은 서로의 뱃살을 만지는 등 서로를 놀려댔다.

안정환과 윤민수는 걱정스런 마음으로 후와 리환이를 먼저 버스에 태워 보냈다. 처음으로 혼자 버스를 타는 리환이를 걱정하는 안정환에게 윤민수는 “후가 많이 해봤으니 걱정하지 말라”며 안심시켰다.

또 안정환과 윤민수는 서울역에 도착해서도 웃음을 만들었다. 윤민수는 일반 시민에게 “실물이 더 낫죠” “테리우스님 한번 웃어 주세요” 등 농담을 건넸다. 안정환은 이런 윤민수의 모습에 “같이 못 다니겠다”면서도 유쾌한 웃음을 지었다.

그리고 아빠 없이 홀러 서울역 가기 미션은 안정환 아들 안리환와 윤민수 아들 윤후가 가장 먼저 성공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