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준서가 기상캐스터로 변신한다.

25일 오후에 방송될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 28화에서는 다섯 가족들의 할아버지, 아버지, 자녀들까지 이어지는 ‘위대한 유산’에 관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 중 장현성의 자녀 장준우, 장준서가 앵커와 기자로서의 가능성을 유감없이 발휘한 것으로 전해졌다.

‘준준형제’는 재능 발견을 위해 직업 체험에 나섰다. ‘기자를 꿈 꾼 적이 있다’는 아빠 장현성의 소원풀이를 하듯 준준형제의 발길이 가장 먼저 닿은 곳은 뉴스 스튜디오. 그곳에서 준우는 산뜻한 파란 정장을 입고, 가지런히 두 손을 모은 채 앵커 석에 앉았다. 프롬프터(진행자가 카메라를 보면서 원고 내용을 읽을 수 있게 해주는 장치)를 보며 능숙하게 원고를 읽어 갔다. 차세대 훈남 앵커를 예고했다.

이어 기상 캐스터로 변신한 준서. 남색 정장을 말끔하게 차려 입고, 한 손에는 마이크 다른 한 손에는 우산을 든 준서는 영락없는 새내기 기상 캐스터의 모습을 연출했다. 큐 사인이 떨어지자마자 “우산은 챙기셨나요?”하고 엉뚱 멘트를 던지는 준서의 모습에 주변은 폭소에 빠졌다는 후문이다.

평소 순간순간 자신감 없는 모습을 보여 장현성의 마음을 짠하게 했던 준서가 기상 캐스터로 완벽 변신해 단숨에 OK를 받아내자 장현성은 “저런 모습이 있는 줄 몰랐는데 깜짝 놀랐다. 집사람한테 빨리 말해주고 싶다”며 만족해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