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좋은 시절 김희선
참 좋은 시절 김희선


김희선이 진정성 넘치는 연기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얻고 있다.

김희선은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에서 아버지의 복수를 위해 악착같이 살아오다 첫 사랑 강동석(이서진)을 다시 만나 행복을 꿈꾸게 된 차해원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랑하지만, 사랑한다 말할 수 없는 현대판 () 줄리엣차해원의 감정을 고스란히 담아내며 진한 울림을 남기고 있다.

무엇보다 김희선은 세상 어디에도 없는 억척녀부터 얽히고설킨 사건들로 이뤄질 수 없는 사랑에 가슴 아파하며 눈물짓는 모습 등 차해원 모든 감정을 빠짐없이 표현해 내며 극찬을 받고 있다. 안방극장을 매료시키고 있는 김희선의 연기 퍼레이드를 꼽았다.

# 원조 눈물의 여왕’? 심금을 울리는 눈물 연기

김희선은 청순가련한 눈물이 아닌, 세밀한 감정에서 치솟아 오르는 실감나는 오열로 박수를 받았다. 특히 아버지에 대한 복수를 버리고, 사랑을 선택하고자 했던 안타까움과 슬픔, 강동석의 애끓는 사랑에도 헤어질 수밖에 없는 애처로움을 절절한 눈물로 쏟아냈다. 안방 시청자들의 찬사는 당연했다.

# 복수와 사랑 사이심리적 갈등의 디테일을 살린 명품 연기

김희선은 첫사랑과의 애달픈 로맨스와 아버지를 위한 복수 사이에서 오는 내면의 갈등을 무결점 연기로 표현했다 복수를 위해 마음에도 없는 남자에게 접근하면서 받게 되는 어떤 손가락질도 꿋꿋이 견뎌냈던 터. 심지어 일생의 단 한번 뿐인 첫사랑이 내민 애틋한 손길마저 냉정하게 떨쳐내면서도, 못내 흔들리는 눈망울을 보이는 연기로 공감을 이끌어냈다.

# 망가짐을 불사한다!” 억척녀대변신

김희선은 처음으로 소화하게 된 파란만장한 강단녀의 모습을 야무진 연기력으로 완성하고 있다. 경주 시내에서 못 받아내는 돈이 없다는 억척스러운 사채업자 차해원의 면모를 바닥에 넘어지고 구르는 등 거침없는 망가짐으로 담아냈던 상태. 생계를 위해 치열하고 독하게 자신을 내던진 차해원의 모든 것을 머리부터 발끝까지 오롯이 그려내 시청자들의 환호를 받았다.

김희선의 소속사 측은 지금까지 와는 전혀 다른 연기 변신을 한 것에 대해 많은 시청자들이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차해원 역으로 거듭나기 위해 고군분투하고 있는 김희선을 앞으로도 관심과 사랑으로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KBS2 ‘참 좋은 시절’은 매주 토, 일 오후 8시 방송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