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2일
1박2일
김주혁이 ‘열혈 예능 독립투사’로 변신했다.

25일 오후 방송될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시즌3’(이하 1박 2일)은 황정민 팀(김주혁 차태현 정준영)과 이정재 팀(김준호 데프콘 김종민)으로 나눠 레이스를 펼치는 충북 영동 ‘뿌리 찾기 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지는 가운데 김주혁의 모습이 담긴 사진이 공식 페이스북에 공개됐다.

김주혁은 그 동안 승기를 잡을 듯 하면서도 막판에 패배하며 ‘불운 퍼레이드’를 이어왔고, 행운의 여신이 따라다니는 막내 정준영과 항상 비교되며 큰 웃음을 선사해왔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 속 김주혁은 이러한 불운을 떨쳐(?)버리려고 하는 듯 ‘예능 독립투사’다운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고 있다.

휴게소에서 홀로 사인회 미션을 수행하게 된 김주혁은 대한독립만세가 눈에 띄는 벽화 앞에서 자신에게 사인 받을 시민들을 기다리고 있었다. 왠지 모를 짠함과 긴장감이 전해졌다. 또 김주혁이 온 몸이 빨개지도록 연설을 하고 있는데 앞선 사진과 대조를 이루며 마치 ‘예능 독립투사’로 변신한 착각을 불러일으킨다.

불운 퍼레이드에 종지부를 찍으며, 열혈 예능인으로 거듭날 수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