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서프라이즈


비틀즈의 수많은 명곡 중 하나인 ‘헤이 주드’의 탄생 배경이 공개됐다.

25일 방송된 MBC ‘신비한TV-서프라이즈’에서는 ‘헤이 주드’가 만들어지게 된 순간을 전했다. 결론부터 말하면, 비틀즈 멤버 폴 매카트니가 같은 멤버인 존 레논에게 버림받은 그의 아들 줄리안을 위로하기 위해 만든 곡이다.

비틀즈 멤버 존 레논은 아내 신시아와 아들 줄리안과 가정을 이루고 있었다. 하지만 행위 예술가 오코 요노에게 빠진 존 레논은 아내와 아들에게 신경 쓰지 않았다. 이에 폴 매카트니는 “요코에게 빠져 음악에도 소홀하고, 가정에도 소홀하고 있다”고 존 레논을 다그쳤으나, 존 레논은 “집안 일에 끼어들지 말라”고 차갑게 대한다. 결국 존 레논은 아내와 아들을 떠났고, 결국 가정은 파탄났다.

폴 매카트니의 마음을 아프게 했던 건 어린 줄리안이다. 어머니의 빈자리가 얼마나 큰지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기 때문. 폴 매카트니는 어린 나이에 어머니를 잃었고, 그 때 경험이 큰 상처로 남았다. 어머니를 그리워 하는 노래를 만들기도 했다.

이 때문에 폴 매카트니는 어린 줄리안을 아들처럼 아끼고, 챙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이런 노력에도 아빠 존 레논의 빈자리를 채우기엔 역부족이었다. 줄리안의 생일 날, 돌아오는 길에 폴 매카트니는 줄리안을 위한 노래를 만들기로 결심했고, 이렇게 탄생한 곡이 바로 ‘헤이 주드’였다. 노래말에는 줄리안을 향한 폴의 마음이 고스란히 담겨 있다. 또 폴은 노래 속에 존 레논을 빗대어 표현하기도 했고, ‘잘 될거야’란 가사의 반복을 통해 줄리안을 위로했다.

비틀즈 싱글앨범에 담긴 이 노래는 발표와 함께 빌보드를 석권했고, 9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이를 두고, 존 레논은 “최고의 명곡”이라고 폴을 칭찬했지만, 그 속내까진 알지 못했다. 결국 음악적 견해와 가치관의 차이로 3년 만에 비틀즈 해체를 선언했다.

훗날 가수가 된 줄리안 레논은 “‘헤이 주드’는 내 인생에 있어 가장 큰 영감을 준 노래”라고 폴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