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 '방송 화면 캡처


MBC ‘무한도전’이 4주 연속 토요 예능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게 지켰다.

25일 TNms에 따르면, 24일 방송된 ‘무한도전’은 전국 시청률 11.9%를 기록, 전주보다 0.6% 포인트 상승했다. 수도권 시청률은 15.5%까지 상승해 금년 2월 이후 처음으로 수도권 시청률 15% 벽을 돌파했다.

또 ‘무한도전’ 시청률(전국 기준)은 여자10대(9.8%)가 가장 높았으며, 그 다음 여자40대(9.1%), 여자30대(8.7%) 순으로 시청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토요 예능 시청률 2위(전국 기준)는 6주 만에 방송 재개된 KBS2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가 8.8%의 시청률로 2위에 올랐다. 또 SBS ‘스타킹’은 8.5%의 시청률로 토요 예능 3위에 자리했다.

특히 토요 예능 1위부터 3위까지 ‘무한도전’과 동 시간대 방송된 프로그램이 차지했다는 점에서 이례적이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