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mail 캡쳐
dailymail 캡쳐


dailymail 캡쳐

영화 ‘헝거게임’ 조감독 중 한명인 피트 로저의 아들이 ‘묻지마 살인’을 저질러 미국전역이 충격에 빠졌다.

데일리 메일 등 영국과 미국언론들에 따르면 23일(현지시간) 오후 9시 30분 쯤 캘리포니아주 산타바바라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용의자는 ‘헝거게임’ 조감독인 피터 로저의 아들 엘리엇 로저(22)로 그는 시민 여섯 명을 사살하고 본인도 그 자리에서 숨졌다.

경찰이 조사한 바에 따르면, 엘리엇 로저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과 두 차례 총격전을 벌였다. 검은색 BMW차로 도주하던 그는 길에 주차돼 있던 다른 차량을 들이받은 후에야 멈춰 섰다.

dailymail 캡쳐
dailymail 캡쳐
dailymail 캡쳐

경찰관들은 오후 9시 37분 BMW 안에서 엘리엇 로저의 시신을 발견했다. 자살인지, 경찰에 의해 사살된 것인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한편 피트 로저 감독의 가족은 현재 말할 수 없는 충격에 휩싸인 상태. 로저의 가족들은 몇 주 전에 자신의 아들이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유튜브 영상을 보고 경찰에 의뢰도 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동영상에서 엘리엇 로저는 “최근에 만난 여자들이 다른 남자들에게는 애정을 줬지만, 나는 무시했다”며 “나는 아직 숫총각이고 여자와 키스를 해 본 적이 없다”고 말하고 있다. “여대생 기숙사에 있는 여자들을 모조리 죽이겠다”는 내용도 있어 충격을 준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