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방송화면
‘개과천선’ 방송화면


‘개과천선’ 방송화면

이지윤의 질투가 시작됐다.

22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에서 정선(채정안)의 등장에 당황스러워하는 지윤의 모습이 그려졌다. 정선은 석주(김명민)의 약혼녀였다.

지윤은 피도 눈물도 없는 냉혈한 석주가 기억상실을 계기로 인간미를 되찾아가면서 존경 섞인 마음으로 바라보던 상태. 조금씩 관계가 개선이 되어갈 무렵, 갑자기 정선이 등장했다. 석주 역시 자신에게 약혼녀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있었고, 지윤에게 “나한테 약혼녀가 있었대”라고 말했다.

혼자 집에 돌아온 지윤은 “결혼할 여자도 있는 남자가 원나잇을?”이라며 짜증을 냈다. 이날 지윤은 여배우 혜령의 살인 혐의를 벗긴 것을 축하하기 위해 석주와 ‘치맥파티’를 계획했지만, 낯선 여자의 등장에 맥이 빠져버렸다. 이처럼 정선의 등장은 지윤과 석주의 관계에 알게 모르게 영향을 미치게 될 전망이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