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차승원과 오윤아가 아픔을 공유했다.

22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6회에서는 서판석(차승원)과 김사경(오윤아)가 서로에게 조금씩 다가갔다.

이날 서판석은 7세 아이 뺑소니 사건의 용의자를 체포한 후 김사경을 찾아갔다. 김사경은 과거 서판석과 부부였던 시절 아이를 잃은 아픔으로 이 사건에 크게 동요했었다. 서판석은 김사경에게 식사를 같이하자고 제안했고, 술이나 마시자고 하는 김사경을 따라갔다.

서판석은 김사경에게 “계속 묻고 싶은 게 있었다. 강남서엔 왜 온거냐”며 조심스럽게 물었다. 이에 김사경은 “모르겠냐”고 되물었고, 서판석은 “처음 만난 순간부터 지금 까지 너를 늘 모른다”고 답했다.

그간 서판석에게 좀처럼 자신을 드러내지 않던 김사경은 길가에 서있는 서판석에게 가만히 머리를 기대고 울었다. 김사경은 “준우가 보고 싶다”고 말했고 서판석은 가슴 아파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