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라디오스타’ 캡쳐
MBC ‘라디오스타’ 캡쳐


MBC ‘라디오스타’ 캡쳐

가수 윤하가 MBC ‘황금어장-라디오 스타’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윤하는 22일 자신의 트위터에 “오랜만에 예능나들이에 긴장이 됐네요. 대선배님과 함께한 토크 예쁘게 봐주세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다소 얼어있어 차가웠던 부분도 있던 것 같아요. 더욱 더 따뜻한 사람 되겠습니다. 여러분 고맙고 좋은 꿈꾸세요”라고 덧붙였다.

윤하는 지난 21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의 ‘진짜 라디오스타 배철수와 그냥 DJ들’편에 배철수, 김현철, 박준형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윤하는 특유의 솔직한 입담으로 눈길을 끌었다. 또 윤하는 “소지섭 씨는 내가 피처링을 해준 인연으로 라디오 ‘별이 빛나는 밤에’에 출연해주셨다”며 “직접 만든 케이크와 곡명을 쓴 목걸이를 선물해주셨다”고 말해 화제에 올랐다.

현재 윤하는 MBC 라디오 표준FM ‘윤하의 별이 빛나는 밤에’의 진행을 맡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