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여행남녀’ 캡쳐
MBC ‘여행남녀’ 캡쳐


MBC ‘여행남녀’ 캡쳐

배우 김보성이 레몬 천국, 이탈리아 소렌토에서 술에 만취했다.

오는 26일 방송되는 MBC ‘여행남녀’에서는 김보성이 전 세계인에게 명품 레몬 생산지로 알려진 소렌토를 찾는다. 그곳에서 김보성은 가장 크다는 레몬 농장을 찾아 자신의 얼굴 크기와 맞먹는 레몬을 따는 등 여행을 즐겼다.

그러던 중 레몬으로 만든 명물 술 리몬첼로의 달콤새콤한 맛에 반해 연거푸 잔을 비우다 그만 취하고 말았다. 리몬첼로는 레몬이 재료다 보니 맛도 좋고 이탈리아에서는 식사 후 소화제 대용으로 사용될 정도로 유명하지만, 40도가 넘는 독한 술이라 과음은 금물이다.

또한 김보성은 아말피의 아름다운 해안에 반해 시도 짓고, 행운을 불러온다는 성당을 찾아 아직 목마른 배우의 열정을 기도하면서 서정적인 시간을 보내기도 했다. 함께 여행을 떠난 예지원과는 달리고 싶은 유럽 1위, 아말피 코스트에서 시청자들에게 눈부신 절경을 중계하기로 의리를 약속했다.

하지만 막상 김보성과 예지원은 아름다운 아말피 코스트를 앞에 두고 다른 유혹에 빠져 풍경을 제대로 보지 못했다는 후문. 이들을 유혹한 ‘무엇’은 방송을 통해 공개 될 예정이다.

김보성, 예지원의 이탈리아 여행기가 담긴 ‘여행남녀’는 오는 26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MBC ‘여행남녀’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