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하이힐’ 스틸
영화 ‘하이힐’ 스틸


영화 ‘하이힐’ 스틸

영화 ‘하이힐’의 장진 감독이 영화 제목과 주인공 지욱 캐릭터의 치명적 비밀을 공개했다.

장진 감독은 ‘하이힐’의 메가폰을 잡으며, 그의 영화 인생 20년 만에 처음으로 감성 느와르 장르에 도전한다. 그는 “‘하이힐’은 이 사회가 말하는 보편적 기준이란 무엇인가 의문을 던지는 영화”라고 연출 의도를 전했다. 이어 “‘하이힐’은 세상의 편견에 부딪혀 자신이 원하는 대로 살아가지 못하는 한 남자가 겪는 깊은 슬픔을 대중적으로 풀어낸 감성느와르”라며 “영화의 제목이기도 한 ‘하이힐’은 누가 봐도 완벽한 남성의 모습을 갖춘 주인공이 끝내 숨길 수 밖에 없었던 내면의 여성성을 상징하는 것”이라고 제목에 감춰졌던 의미를 밝혔다.

‘하이힐’의 지욱은 범접할 수 없는 스타일과 범인을 단숨에 제압하는 타고난 능력을 지닌 완벽한 남자로 경찰은 물론 거대 범죄 조직 사이에서도 전설적인 존재로 통한다. 그러나 그는 내면에 여자가 되고 싶은 욕망을 숨긴 채 살아온 인물이다. 선 굵은 배우 차승원의 파격적인 연기 변신이 기대되는 대목이다.

장진 감독은 “”지욱 역에는 누가 보더라도 단번에 인정할 만큼 완벽한 남성의 외형을 가지고 있지만 그 안에 의외의 섬세함과 감성이 존재하는 배우를 원했다. 처음부터 두말할 나위 없이 차승원이 떠올랐다”고 밝히며 배우 차승원에 대한 남다른 신뢰를 드러냈다.

차승원은 “처음 시나리오를 받았을 때 어려운 도전이라고 생각했다”며 “사람은 누구나 마음 속에 여성과 남성의 성향이 모두 존재한다고 믿는다. 100% 이해할 수는 없겠지만 진심을 담아 표현하려고 노력했다. 격렬한 액션 등 남성적인 표현도 중요하지만 무엇보다 지욱이 겪는 내면의 감정 변화에 집중하려고 애썼다”고 말했다. ‘하이힐’은 내달 4일 개봉된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롯데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