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Mnet ‘음담패설’

‘음담패설’이 연예인들의 공개연애의 득실을 분석한다.

공개연애 후, 윈윈(win-win)하는 커플이 있는가 하면 한순간 팬덤이 약해지며 실이 많은 커플도 있다. 냉혹한 연예계의 공개연애에 대해 케이블채널 Mnet ‘음담패설’이 설전을 예고하고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22일 오후 9시에 방송되는 ‘음담패설’ 7화에서는 ‘가요계 연애 비즈니스’를 집중 분석한다. 게스트로 가수 지나가 출연해 MC 김구라, 유세윤, 이상민, 이단옆차기와 함께 솔직한 토크를 펼친다.

이날 녹화에서 김구라는 본격적인 분석에 앞서 이상민에게 “90년대 최고의 공개 연애를 꼽자면, 불꽃같은 사랑을 했던 이상민. 이혜영 커플을 빼놓을 수 없다”고 말하며 이상민에게 공개연애가 득인지 실인지를 물어봤다. 이상민은 “공개 연애 굉장히 실이다. 어느 정도는 가공된 모습도 있었다”며 솔직하게 답했다.

이어 이승기-윤아, 닉쿤-티파니, 정경호-수영, 이수-린, 윤계상-이하늬, 테디-한예슬, 비-김태희 등 가요계 대표 커플 중 MC들이 생각하는 공개연애 후 가장 득이 많은 커플은 누구일지 알아본다.

또한 작곡가 이단옆차기는 최근 결혼계획을 밝힌 이수-린 커플과 관련, “엠씨더맥스는 열애설이 터지고 나서 차트를 올킬하며 음악적으로는 더 잘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돌과 작업실에서 녹음작업을 하다 보면 누구랑 연애하는지 떠보고 알게 되는 경우가 많다. 최근에 공개되지 않았지만 교제했던 커플도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지나 역시 “나도 나만 알고 있는 커플 있다”고 말해 다른 MC들의 귀를 쫑긋하게 했다.

가요계 최고의 공개연애 커플을 가려낼 ‘음담패설’ 7화는 22일 오후 9시에 Mnet에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CJ E&M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