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MBC ‘무한도전’의 멤버 박명수, 하하, 정준하, 정형돈(왼쪽부터)
2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MBC ‘무한도전’의 멤버 박명수, 하하, 정준하, 정형돈(왼쪽부터)


22일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MBC ‘무한도전’의 멤버 박명수, 하하, 정준하, 정형돈(왼쪽부터)

MBC ‘무한도전(이하 무도)’의 ‘선택 2014’ 특집 편에서 후보로 나선 정형돈과 앞서 사퇴의 뜻을 밝힌 박명수, 정준하, 하하가 투표소를 찾아 시민들의 투표를 독려했다.

22일 오전 11시께 서울 중구 을지로7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 설치된 ‘무도’ 서울 투표소에 등장한 정형돈, 박명수, 정준하, 하하는 직접 투표에 참여, 한 표를 행사한 뒤 선거에 임하는 소감을 전했다.

앞서 홀로 투표소를 찾았던 노홍철, 유재석과 달리 사퇴 후 자신을 지지하는 이들을 대동한 정형돈은 시종일관 자신감 넘치는 태도로 막바지 유세에 전념했다. 취재진 앞에 선 정형돈은 “마지막까지 ‘네거티브 전략’으로 선거에 임하는 후보자가 있다”며 “이 시대는 변화를 원하고 있다. 표를 얻기 위한 공약이 아닌 실천 가능한 공약으로 시청자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전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22일 오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정형돈이 투표를 하고 있다
22일 오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정형돈이 투표를 하고 있다
22일 오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투표소에 나타난 정형돈이 투표를 하고 있다

정형돈은 “온라인 투표에서도 드러났다시피, 대중은 나를 원하고 있다. ‘민심이 천심’이라는 말도 있지 않느냐”며 “이미 탈락이 거의 확정된 노홍철을 제외한 나와 유재석 후보의 2파전이 될 것이다. 우리가 조사한 결과에 따르면 유 후보와의 오차 범위 내 접전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어 사퇴 후 정형돈을 지지하겠다는 뜻을 밝힌 박명수는 “어차피 이렇게 된 마당에 이참에 유재석의 그늘에서 벗어나겠다”고 말했고, 하하는 “여러분이 우리의 주인이다”며 정형돈 후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현재 ‘선택 2014’에서는 유재석, 정형돈, 노홍철 후보가 경합을 벌이고 있으며, 정형돈은 시청률 재난본부 설치와 ‘눈물’을 앞세운 감성 방송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무도’ 오프라인 투표는 22일 오전 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여의도 MBC와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 등 두 곳에서 진행되며, 같은 시간 MBC 홈페이지를 통해 온라인 투표도 진행되고 있다.

글, 사진.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이준, 어제의 이준을 뛰어넘다 6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