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안녕하세요’
KBS2 ‘안녕하세요’
KBS2 ‘안녕하세요’

방송인 신동엽이 과거 주사에 대해 고백했다.

19일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는 매일 술을 3병씩 마시는 룸메이트가 고민이라는 20대 남성이 출연했다.

고민남은 친구의 주사에 대해 “모든 사람이 가지고 있는 주사를 합쳐놓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길가에 있는데 추워 보일까봐 주차금지표지판을 가져온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또 고민남은 “친구가 자다가 자신의 베개에 소변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신동엽은 “저도 20대 때 그런 적이 있다”며 “화장실인줄 알고 장롱문을 열고 소변을 본 적이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안녕하세요’에는 가수 지나, 전효성, 개그맨 김영철, 박휘순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