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MBC ‘개과천선’

김명민이 정의의 편에 섰다.

15일 방송된 MBC ‘개과천선‘ 6화에서는 김석주(김명민)가 과거 죄를 뒤집어 씌웠던 여배우 정혜령(김윤서)의 변호에 나섰다. 이날 김석주는 정혜령의 무죄를 입증할 것이라고 여겼던 ’사건 당일 택배 배달원 CCTV 건‘이 기각되자 사건에 의심을 품었다.

정혜영은 감형을 위해 상해치사 조건으로 자백했으나, 자신의 무죄를 믿지 않는 변호사를 사임했다. 이에 김석주는 자신이 사건을 맡기 위해 정혜영과 접견했다. 과거 김석주는 기억을 잃기 전 살해당한 재벌 2세 측을 변호했다.

자신을 찾아온 김석주에게 정혜영은 “구경 왔냐. 당신 원하는 게 뭐냐”며 따졌다. 김석주는 “당신이 하는 대답을 믿겠다. 당신이 죽였냐”고 물었다. 당황한 정혜영은 김석주의 등에 대고 “안죽였다”고 절규했고, 김석주는 “내 실력은 이미 지난번 재판에서 보여줬으니 마음의 준비가 되면 연락하라”는 말을 남기고 자리를 떴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MBC ‘개과천선‘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