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1


이승기와 차승원이 주먹다짐을 벌였다.

15일 방송된 SBS ‘너희들은 포위됐다’ 4회에서는 은대구(이승기)가 서판석(차승원)에게 대드는 하극상이 벌어졌다.

은대구와 어수선(고아라)는 스토커 사건이 자신들의 실수로 살인미수로 커지자 서판석에게 혼쭐이 났다.

서판석은 은대구를 발로 차고 “사건 터지고 반장님 전화를 씹어? 업무보고 제대로 하랬지. 형사는 누군가 인생을 쫑 낼 수 있다. 절대 단독으로 판단하지 말랬지?”라고 꾸짖는다.

이에 이승기는 “처음부터 설명 제대로 하라고. 사건 맡으면 기회를 주든가? 사람이 일관성이 있어야지? 나 이거 인권 위원회에 제소할거야. 서판석 당신 내가 끝장내 줄 수 있어”라고 받아친다.

이어 둘은 함께 바닥에 뒤엉키고 주먹다짐이 이어진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