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3회리뷰1
이승기3회리뷰1


드라마 ‘너희들은 포위됐다’에서 이승기가 까칠 도도한 형사 이미지로 주목받고 있다.

이승기는 지난 14일 방송된 SBS 드라마 스페셜 ‘너희들은 포위됐다’(극본 이정선, 연출 유인식) 3회 분에서 코믹한 표정 없이도 보는 이들을 박장대소케 하는 반전 연기로 눈길을 끌었다.

극중 사건 현장에서 큰 사고를 쳤던 은대구(이승기)와 신입형사들은 강력반 팀장 서판석(차승원)에 의해 3개월 시한부 교육생이 됐던 상태. 이후 은대구는 서판석의 독불장군스러운 제안으로 신입형사들과 함께 12시간 동안 차 밖으로 한 번도 나가지 않고 잠복근무를 하는 미션을 수행했다. 차안에서의 7시간이 경과하자 은대구와 신입형사 3명은 생리현상의 고충을 겪기 시작했던 터. 하지만 은대구는 온몸을 비비 꼬며 괴로워하는 다른 형사들과 달리 슬며시 다리를 꼬집으며 태연한 척하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갑자기 차안에 방귀 냄새가 퍼져나가자 다른 형사들은 코를 막고 손부채질을 했지만, 오직 은대구만이 유유자적한 표정으로 일관해 모두를 경악시켰다.

특히 쓰레기봉투에서 용의자의 DNA가 묻어있는 껌 종이를 찾아오라는 마지막 임무에서는 은대구의 까칠하고 도도한 매력이 웃음을 유발했다. 은대구가 쓰레기를 뒤지는 짓은 못하겠다며 뒤돌아서자, 어수선(고아라)이 은대구의 머리를 쓰레기봉투로 가격했던 것. 머리를 맞은 은대구는 “야! 이런 옘병!”이라며 거침없는 막말을 던지는가 하면, 우연히 나타난 껌종이를 쟁취하고자 물불을 가리지 않는 모습을 펼쳐냈다.

그런가하면 극중 은대구는 서판석을 향해 한 치의 물러섬이 없는 카리스마 신경전을 벌이며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은대구는 꽃뱀 사건을 마무리하던 중 꽃뱀의 휴대전화를 발견했고, IQ150대의 포토그래픽메모리를 이용, 꽃뱀의 남자친구가 마약공급책임을 알게 됐다. 하지만 서판석에게 말하지 않고 숨기고 있던 은대구는 마약사건 담당형사를 만나자, 마치 서판석에게 보란 듯 수사결과를 전했다. 화가 난 서판석이 왜 말하지 않았냐며 소리치자, 은대구는 “첫째, 안 물어보셨고, 둘째 붕어 대가리 어린 노무 새끼들 얘기라 안 믿으실까봐요”라고 시크하게 맞받아쳤다. 허를 찔린 듯한 서판석의 표정이 담겨지면서 복수를 향한 은대구의 행보가 관심을 모았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