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MBC


MBC가 고발뉴스 발행인 김영우 씨와 이상호 기자를 명예훼손 및 모욕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5일 오후 MBC 측은 공식 보도 자료를 통해 “이상호 기자가 지난 8일 전남 진도 팽목항에서 고발뉴스를 진행하면서 ‘MBC가 언론이기를 포기한 노골적인 왜곡 보도로 대통령을 옹위하고 있다’는 허위 사실을 적시해 문화방송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했다”며 “문화방송 뉴스를 ‘기자가 아닌 시용기자가 만드는 뉴스가 아닌 흉기’로 지칭하는 등 문화방송을 모욕했다”고 전했다.

또 MBC 관계자는 이에 대해 “이상호 기자가 근거없이 일방적으로 허위 사실을 주장 했고, 불특정 다수가 언제든지 볼수 있는 상태로 고발뉴스 사이트와 유튜브 등에 게재하는 등 공영방송인 문화방송의 사회적 명예와 위신을 심각하게 실추시켰다”며 “이상호 기자 등에 대한 형사 고소에 이어 민사상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제기할 것”이라는 말로 강경 대응을 예고했다.

세월호 침몰 참사 이후 KBS, MBC, SBS 등 방송 3사의 보도행태에 대한 비난이 폭주한 데 이어 최근 해당방송사 기자들이 사과문 형식의 성명서를 게재한 가운데 MBC 측의 이번 결정이 미칠 영향에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