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옥빈, 임현식
김옥빈, 임현식


김옥빈, 임현식

JTBC 새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 김옥빈과 임현식의 인증샷이 공개됐다.

15일 ‘유나의 거리’ 제작진은 김옥빈과 임현식의 다정한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다정한 포즈의 김옥빈과 임현식의 모습이 담겨져있다. 극 중 임현식은 왕년에 전설의 소매치기 왕으로 날렸지만 현재는 감방에서 수감 중인 강복천 역을 맡았으며 김옥빈은 그의 딸이자 전과 3범의 소매치기 조직원으로 유명한 소매치기 범이었지만 출소 후 착하게 살고 있는 유나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카메라를 응시하며 실제 부녀 사이 같은 모습을 보였다.

극 중 김옥빈은 물려받은 가업이라곤 소매치기 기술뿐이라 홀로 소매치기를 간간히 해가며 하루를 살아가는 역할답게 터프하면서도 때론 여성스럽고 고혹적인 매력을 발휘할 예정이다. 또 김옥빈은 임현식과 이번 드라마를 통해 첫 호흡을 맞추며 어떤 부녀지간의 모습을 보일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제작사 드라마 하우스 관계자는 “김옥빈과 임현식 선배님의 연기 호흡은 실제 부녀지간처럼 수월하게 진행되었다. 앞으로 두 분의 부녀연기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김옥빈은 “대선배님과 함께 해 영광”이라고 밝혔으며 임현식은 “연기 호흡을 맞춰보니 실제 내 딸처럼 호흡이 잘 맞았다”고 전했다.

‘유나의 거리’는 직업, 성별, 나이, 성격까지 천차만별인 개성만점 사람들과 전직 소매치기범인 한 여자가 사는 다세대주택에 세상 어디에도 없는 착한 사나이가 들어온 후 상처와 아픔을 치유 받고 함께 부대끼며 살아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유나의 거리’는 오는 19일 오후 9시 50분에 첫 방송 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드라마하우스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