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정환 벌금
안정환 벌금


안정환 벌금

안정환이 과거 축구 경기장 관중과 다툰 이야기에 대해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브라질 월드컵 D-30 아빠! 브라질 가?’ 특집으로 꾸며져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 서형욱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김구라는 안정환에게 “경기 도중 관중과 싸운적 있냐”고 질문했다. 이에 안정환은 “관중석에 올라갔다. 1,000만원이란 벌금을 냈다. 한국 역사상 최대 벌금이었을 것이다”며 “가족을 욕해 정말 참을 수 없었다”고 답했다.

이어 안정환은 “나뿐만 아니라 다른 선수도 욕을 했었다. 그게 거슬렸는데 내게도 오니까 화가나서 관중석으로 올라갔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김구라는 송종국에게 “송종국 씨는 같은 상황이었다면 어떻게 했을 것 같냐”고 질문했고 송종국은 “내게도 그런 일이 있었다면 참지 못했겠지만 관중석에 가지는 않았을 것이다”고 재치있게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