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선
김희선


김희선

배우 김희선이 중국 강소위성TV 예능프로그램 ‘대니간성성(??看星星)’에 출연했다.

김희선은 지난 9일 ‘대니간성성’에 출연해 인간 김희선에 대한 솔직 담백한 이야기를 전했다. ‘대니간성성’은 한국어로 번역하면 ‘별을 찾아간 우리’라는 뜻으로 한류 스타들의 인터뷰와 한국 드라마, 엔터테인먼트 산업에 대해 다루고 있는 중국 내 한류 프로그램이다. ‘대니간성성’에는 배용준, 김수현, 송승헌, 권상우, 김현중 등이 출연했으며 한류 여배우로서는 김희선이 유일하게 초대 게스트로 출연했다.

김희선은 인터뷰 내내 순수하고 소탈한 면모로 본연의 유쾌한 매력을 보였다. 인터뷰가 끝나자마자 KBS2 주말드라마 ‘참 좋은 시절’ 촬영에 바로 임해야 했던 김희선은 극 중 차해원의 복장으로 등장했다. 김희선은 “한국에 있는 가족들이 다 보는 드라마다. 예전의 김희선과는 다른 느낌”이라는 MC의 질문에 “차해원은 공주처럼 자라다가 아빠의 죽음과 사건을 계기로 복수하기 위해 스스로 억척스럽게 자기 자신을 만드는 인물이다. 원래 타고난 성격과 맞는 것 같아서 촬영하면서도 내가 이런 점이 있구나라며 놀라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참 좋은 시절’ 촬영장 메이킹을 통해 촬영 전, 후 김희선의 꾸미지 않은 모습이 담겼다. 김희선은 “저랑 가까운 성격, 원래 내 모습을 잘 드러낼 수 있는 그런 작품을 한번 하고 싶은 욕심이 있다”고 끊임없는 연기변신에 대한 바람을 말하기도 했다.

특히 김희선은 지난 2005년 영화 ‘신화-진시황릉의 비밀’로 호흡을 맞췄던 성룡과 절친한 친분을 이어가고 있는 사연도 공개했다. 김희선은 ‘참 좋은 시절’의 빡빡한 스케줄 속에서도 성룡과의 의리를 지키기 위해, 지난 4월 6일 중국 베이징 공인체육관에서 진행됐던 ‘성룡 자선 콘서트’에 참석한 바 있다.

김희선은 중국 팬들에게 “중국에서 좋은 일 많이 할 테니까 한류 배우들 오래 사랑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세요”라며 “우리 한류 배우들도 중국에서, 아시아에서 좋은 일 많이 하도록 더 노력하겠습니다”는 인사말을 전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대니간성성’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