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안정환
‘라디오스타’ 안정환


‘라디오스타’ 안정환

안정환이 자존심을 세우기 위해 사치를 했던 경험을 공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브라질 월드컵 D-30 아빠! 브라질 가?’ 특집으로 꾸며져 김성주, 안정환, 송종국, 서형욱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안정환은 지난 2002년 한일 월드컵 당시 이탈리아를 상대로 골든골을 터뜨렸던 당시를 회상했다. 당시 안정환은 이탈리아에서 활동하고 있었다. 이에 이탈리아 구단주는 “샌드위치 하나 사먹을 돈 없는 길 잃은 염소 같은 한국 선수가 이탈리아 축구를 망쳤다”고 망언했다.

이에 안정환은 “이탈리아 방송에는 북한의 모습이 많이 그려졌다”며 “그래서 이탈리아에서 활동할 때 명품으로 치장했다. 운동을 끝나면 왠지 지기가 싫어서 쇼핑에 나섰다. 연봉을 결국 다 썼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MBC ‘라디오스타’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