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밀회’
JTBC ‘밀회’


JTBC ‘밀회’

13일 방송된 JTBC 종합편성채널 ‘밀회’ 마지막 회는 수감 중인 오혜원(김희애)에게 미래를 약속하는 이선재(유아인)의 모습으로 막을 내렸다.

이날 오혜원은 검사에게 서필원(김용건) 일가의 비리목록을 넘겼다. 오혜원은 “이러다가 평생 그 집 개로 살 것 같았다”고 말하며 서회장의 페이퍼 컴퍼니 관련 자료, 서회장과 김인겸(장현성)의 거래과정을 건넸다.

법정에 피고인으로 선 오혜원은 모든 재판결과에 승복한다는 뜻을 전했다. 오혜원은 “분에 넘치는 호사를 누렸다. 태어날때부터 갖고 있었던 것처럼. 혼자만의 능력으로는 얻을 수 없는 것들이라 모든 것을 제 것으로 만들고 싶었다. 포기했던 음악에 세계에도 힘을 행사하고 싶었다”며 속내를 털어놨다.

또 “무언가 남은 생을 어떻게 살 것인지 물었다”며 “저를 위해 목숨을 내놓은 것도 아니고 절절한 고백의 말을 해준 것도 아니다. 그 친구는 정신없이 걸레질을 했을 뿐”이라고 어느 날 자신 앞에 나타난 이선재의 존재를 언급했다.

이후 오혜원은 자신을 면회 온 이선재에게 자신의 남은 생의 방향을 이끌어 준 것에 대해 감사하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자신을 잊어도 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선재는 “1년이될지 10년이 될지 모르지만 같이 살아봐야죠”라고 대꾸하며 두 사람의 긍정적인 앞날을 예고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JTBC ‘밀회‘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