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빅맨’ 캡쳐
KBS2 ‘빅맨’ 캡쳐


KBS2 ‘빅맨’ 캡쳐

차화연이 강지환 앞에서 거짓 모성애 연기를 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빅맨’에서는 김지혁(강지환)의 심장을 바라는 최윤정(차화연)이 그에게 거짓 모성애 연기를 보여주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강동석(최다니엘)은 자신의 청혼을 거절한 소미라(이다희)에게 분노하다 쓰러졌다. 의사는 동석이 이식받은 심장이 거부반응을 일으켜 쓰러졌다는 진단을 내렸다. 이에 동석의 어머니 최윤정은 지혁의 심장을 강제로라도 동석에게 이식할 생각을 했다.

이어 윤정은 동석의 사무실을 찾아 그를 걱정하는 연기를 했다. 윤정은 지혁에게 “몸 함부로 굴리지 마라. 술 담배 함부로 하지 말고”라며 충고를 했다. 겉으로는 지혁을 걱정하는 것처럼 보였으나 사실은 동석에게 줄 지혁의 심장을 걱정한 말이었다.

윤정은 사무실을 나오며 “네 몸 내가 지켜줄게. 내 아들 위해서”라고 본색을 드러내며 싸늘한 웃음을 지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빅맨’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